미디어

250

07-01

박정환, 박영훈 꺾고 춘란배 첫 우승

[스포츠경향] 박정환 9단이 박영훈 9단에게 춘란배 결승2국에서 역전승하며 네 번째 메이저 세계대회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249

07-01

박정환 9단 춘란배 세계기전 우승

[한겨레] 박정환 9단이 27일 중국 저장성 타이저우시 춘란국빈관에서 열린 12회 춘란배 세계바둑대회 결승 3번기 2국에서 박영훈 9단을 210수 만에 백 불계로 물리쳐, 종합전적 2승으로 정상에 올랐다.

248

07-01

서귀포칠십리, 7라운드 승…2위로 전반기 마감

[제주신보] 2019 한국여자바둑리그에 출전 중인 서귀포칠십리(감독 이지현)가 7라운드에서 승리하며 정규순위 2위로 전반기를 마감했다.


247

07-01

바둑TV배 마스터스 8강 돌입, 박정환 vs 이동훈 등 빅매치!

[스포츠서울 유인근 선임기자]첫 바둑TV배 마스터스 왕좌를 가리는 반상의 대결이 뜨겁다. 지난 4월 8일 예선을 시작으로 막이 오른 2019 바둑TV배 마스터스에는 총 197명의 한국기원 소속기사가 참가해 현재 8명 만이 본선무대에 남아있다.

246

06-27

삼성화재배 통합예선, 30일 개막...역대 최다 392명 참가

[전자신문] "황사바람 막아라." 중국이 메이저 세계대회 챔피언 출신만 11명을 앞세워 인해전술에 나선다.

245

06-26

[흑돌백돌]신진서, TV바둑아시아선수권 첫 우승 등

[스포츠서울] 신진서 9단이 TV바둑아시아선수권에서 첫 우승하며 세계 최고의 빠른 손임을 증명했다.

244

06-24

"바둑 두듯 상대방 존중하는 정치해야"

[주간동아] “이해찬보단 세고 유인태보단 약해.” 그는 입꼬리에 살짝 미소를 지으며 말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기사 보고 항의하지 않을까요.”  “항의? 내가 제일 많이 둔 게 이해찬인데, 그렇게는 못 할걸.” “유인태 (국회) 사무총장은요?” “거긴 나보다 확실히 세.” 

243

06-24

거침없는 신진서, 맥심배 GS칼텍스배 이어 TV바둑아시아선수권도 접수했다

[스포츠서울 유인근 선임기자]맥심배 최연소 우승, GS칼텍스배 2연패, TV바둑아시아선수권에서 첫 우승...신진서 9단의 질주가 거침없다.

242

06-24

취임 한달 임채정 한국기원 총재 “한국바둑 부활 이끌 첫 포석은 기전 확대”

[동아일보] “이해찬(더불어민주당 대표)보단 세고, 유인태(국회 사무총장)보단 약해.” 서울 성동구 한국기원에서 만난 임채정 한국기원 총재(78·사진)는 자신의 기력을 묻는 질문에 정확히 몇 단이라고 얘기하지 않고 이 대표에 대한 비교 우위를 언급하는 것으로 정리했다.  

241

06-24

신진서, TV바둑아시아선수권 우승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신진서 9단이 TV바둑아시아선수권 정상에 올랐다.

240

06-24

신진서 9단, TV바둑아시아선수권 우승…국제대회 첫 정상 등극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신진서 9단이 TV바둑아시아선수권에서 첫 우승하며 세계 최고의 빠른 손임을 증명했다.  

239

06-24

신진서 TV바둑아시아 첫 우승

[한겨레] 신진서 9단이 TV바둑아시아선수권에서 처음 우승했다. 신진서 9단은 23일 일본 도쿄 친잔소 특별대국실에서 열린 제31회 TV바둑아시아선수권 결승에서 중국의 딩하오 6단에게 276수 만에 백 불계승을 거뒀다.
 

238

06-24

바둑 인공지능, 실력은 키우고 개성은 지웠다

[YTN] 구글의 바둑 인공지능, 알파고의 등장으로 바둑계의 판도가 바뀌었습니다. 알파고가 바둑계 판도 변화의 신호탄을 던졌다면 페이스북의 바둑 인공지능 엘프고는 실제적인 판도 변화를 이끌어냈습니다. 바둑을 공부하는 방법이 바뀌었고, 포석 전략이 단순화되었고, 바둑 기사들의 실력도 전반적으로 늘었습니다.


237

06-21

국회기우회 최강자는 누구?

[스포츠경향] 제3회 국회기우회장배 바둑대회가 18일 여의도 국회한옥 사랑재에서 열렸다.


236

06-21

여자바둑리그, 연승과 연패 ‘극과극’은 어디까지

[스포츠경향] 여자바둑리그가 극과 극으로 치닫고 있다. 될성부른 팀들은 연승행진의 휘파람을 불고, 사정이 여의치 않은 팀들은 깊은 연패의 늪에 빠졌다. 특히 전통의 강호들이 연패 속에 꼴찌그룹으로 추락해 눈길을 끈다.  

처음 1페이지 2페이지 3페이지 4페이지 5페이지 6페이지 7페이지 8페이지 열린9페이지 10페이지 다음 맨끝